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8.2℃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12.6℃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

김영환 충북지사 "2900만명에 물 공급하는 충북, 정당한 보상받아야겠다"

김 지사 21일 배덕효 국가 물관리위원장과 전화 통화애서 '정당한 보상' 강조

 

[문화투데이=구재숙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는 21일 배덕효 국가물관리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통해 물 관련 충북 현안을 적극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통화에서 "충북이 충주댐-대청댐 등을 통해 공급하는 1,239만톤의 용수 중 충북이 사용하는 물은 단 100만톤(8.1%)에 불과한 현실"이라며 공정한 물 사용 권리의 필요성을 강력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어 "지금까지 수도권 주민 2,500만 명, 충청과 전북도민 375만 명에게 식수와 산업용수를 공급함에 따라 발생한 충북도민들의 막대한 희생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지사는 지난 8월 31일 국회에서 발표한 ‘바다 없는 충북 지원 특별법 성명서’와 9월 22일 발표하는 ‘충북 댐 용수 사용권리 정상화 성명서’ 내용을 배 위원장에게 자세히 설명하며 충북도민들의 열망을 전달했다.

김 지사의 건의에 대해 배덕효 국가물관리위원장은 충북이 보여준 물관리에 대한 관심과 노력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한편, 충북도는 최시억 전(前) 국회입법조사처 관리관을 위원장으로 하는‘바다없는 충북지원 특별법 입법추진위원회’를 조만간 구성하여 특별법 제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