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2 (월)

  • 맑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8.1℃
  • 맑음고창 9.1℃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라이프 스타일

뇌졸중 발병 첫 해 치매 발병 위험 3배 높아

뇌졸중 후에는 1년 안에 치매가 나타날 위험이 3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매스터(McMaster)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라에드 조운디 교수 연구팀이 온타리오 주에 거주하는 1천500만 명의 건강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 중 뇌졸중을 겪은 18만940명과 이들과 연령, 성별 등을 매치시킨 같은 수의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대조군)의 의료기록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대조군은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병력이 없는 건강한 사람이거나 심근경색 병력은 있지만 뇌졸중 병력은 없는 사람들이다. 

    
연구팀은 이들의 의료기록을 5.5년 동안 추적했다.

    
그 결과 뇌졸중 생존자는 뇌졸중 첫해에 치매 발생률이 대조군보다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1년 이후 5년까지는 치매 발생률이 대조군보다 1.5배로 낮아졌으나 치매 위험은 20년 후까지도 약간 높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체적으로 뇌졸중 생존자는 19%가 뇌졸중 후 5.5년 안에 치매가 발생했다. 

    
이들은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병력이 없거나 심근경색 병력은 있지만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80% 높았다.

    
특히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뇌경색이 아니고 드문 유형의 뇌졸중인 뇌내출혈 생존자는 치매 위험이 일반인보다 15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심방세동, 심부전, 말초동맥 질환 등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다른 위험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뇌졸중 생존자가 치매 위험이 높은 이유는 뇌졸중이 인지기능을 담당하는 해마를 포함한 뇌 부위들에 손상을 가져오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뇌졸중 생존자의 일부는 나중 뇌졸중이 재발할 수 있다. 이는 치매 위험을 더욱 높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따라서 뇌졸중 생존자는 뇌졸중으로 인한 혈관 위험 요인들을 잘 관리하고 뇌졸중 재발을 막기 위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한편 금연, 운동 등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생활 습관을 바꿔야 한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다음 주(2월7~9일) 미국 심장 협회(AMA) 주최로 피닉스에서 열리는 연례 국제 뇌졸중 회의(International Stroke Conferece)에서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