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8 (일)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5.7℃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10.2℃
  • 제주 3.4℃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5.4℃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포토

하동 쌍계사·불일폭포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경관성·역사성 등 종합적 가치 인정받아"

[문화투데이 구재숙 기자] 경남 하동군은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명승 지정은 지난 2월 하동군이 자연유산 우수 잠재자원 추천서를 제출하고, 문화재청의 서류심사와 현장조사, 지정예고를 거쳐 이뤄졌다.

   

명승은 경관성·역사성 등 종합적 가치가 충족돼야 지정되는데 이번 지정을 통해 지리산 쌍계사와 불일폭포 일원의 종합적 가치를 인정받아 의미가 크다.

   

지리산 10경 중 하나인 불일폭포는 60m 높이의 거대한 폭포로 다양한 식생과 기암괴석, 계곡이 어우러져 수려한 경관을 이룬다.

   

쌍계사에서 불일폭포에 이르는 산중은 통일신라 진감선사 유적과 쌍계석문 등 최치원의 행적이 현존하고, 신선 사상의 전형적 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하동군 관계자는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협력해 지정된 문화재를 전 군민이 향유하는 정책을 수립하고, 관광 자원화와 더불어 보존과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