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흐림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3.7℃
  • 서울 9.1℃
  • 대전 9.4℃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4.4℃
  • 흐림부산 13.7℃
  • 흐림고창 13.4℃
  • 흐림제주 18.8℃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경제

'인구 대국' 중국 건강기능식품시장 공략 활발

60세 이상 인구만 3억명…작년 관련 산업 시장규모 약 73조원 추산
KGC인삼공사 현지 매출 '급증'…대상웰라이프, 올해 합작법인 설립

[문화투데이 황재연 기자] 한국 기업들이 고령화 시대에 진입한 중국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5일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중국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14억967만명으로 전년보다 208만명이 감소했지만 60세 이상 인구는 오히려 1천693만명 증가했다.

    
중국에서 60세 이상 인구는 2억9천697만명(21.1%)으로 3억명에 육박하면서 전체의 20%를 돌파했다.

    
중국 현지에서는 60세 이상 인구가 2035년이면 4억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건기식 사업을 하는 한국 기업들은 중국이 노인인구가 많은 데다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난징무역관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즈옌컨설팅은 중국 건강기능식품 산업 시장 규모는 2022년 기준 3천9437억위안(약 73조원)으로 전년보다 3% 증가했다고 추산했다. 

    
이는 중국 사회의 고령화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데다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이후 중국인들의 건강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많은 글로벌 기업이 중국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하면서 경쟁은 격화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 가장 존재감을 보이는 한국 기업은 KGC인삼공사다.

    
인삼공사는 중국 법인 매출이 2020년 608억원에서 2021년 752억원, 2022년 907억원으로 2년 만에 1.5 배가 됐다. 

    
인삼공사는 2020년 중장년을 겨냥해 아교와 감초, 복령 등 한약 소재에 홍삼을 더한 제품을 출시했다. 지난해에는 관절, 수면, 장 건강을 관리 할 수 있는 '알파프로젝트 시니어' 제품을 선보였다.

    
인삼공사는 지난해 8월 베이징 번화가 왕푸징에 '정관장 in88점' 매장을 새로 단장하면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전통적으로 홍삼의 원형 그대로인 뿌리삼이 인기였지만 근래에는 섭취와 휴대가 간편한 스틱형 홍삼 제품도 즐겨 찾는 추세다.

    
KGC인삼공사는 일찍이 중국을 해외 진출의 주요 거점으로 삼고 2009년 중국 법인을 세웠으며 2013년에는 중국 상하이에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하며 중국 현지에서 제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이르는 기반을 구축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해외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겨냥해 효능 기반의 제품을 지속 개발해 시장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상웰라이프는 올해 합작법인을 세우고 중국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대상은 중국 최대 제약회사인 국유기업 시노팜그룹의 자회사 시노팜인터내셔널과 하이난성 단저우시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생산 인프라와 경쟁력을 갖춘 특수의료용도식품과 건강기능식품 생산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계약서를 체결하기로 했다.

    
양측은 2022년 12월 합작법인 설립 및 공장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류징진 시노팜그룹 회장과 저우송 시노팜인터내셔널 회장 등이 한국을 찾아 대상그룹의 연구소를 둘러보고 합작법인 설립의 방향성을 논의했다.

    
대상웰라이프는 중국 합작법인의 제품 연구개발과 마케팅을 맡는다. 시노팜인터내셔널은 중국 내에 보유한 병원, 약국 등의 폭넓은 유통망을 활용해 공격적인 제품 판매에 나선다.

    
대상 측은 "중국 건강식품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면서 글로벌 케어푸드 시장으로 영토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