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6.4℃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28.1℃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전국 축산농가, 국회 앞서 '한우 반납' 집회

1만2천여명 참여…'한우법 제정·사룟값 인하' 요구

[문화투데이 김용정 기자] 경영난을 겪는 한우농가들이 정부와 국회에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3일 단체 행동에 나섰다.

    
전국한우협회는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한우 반납' 집회를 열었다.

    
협회 소속 농업인 1만2천여명이 참여한 이번 집회에서 농민들은 소를 끌고 와 정부에 반납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 집회가 열린 것은 2012년 이후 12년 만이다.

    
최근 수년간 사룟값 등이 올라 한우 생산비는 더 들어갔으나 고기 도매가격은 떨어져 한우농가들이 경영난을 호소해 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고기소용 배합사료 가격은 ㎏당 578원으로 전년 대비 3.1% 올랐다. 이는 2020년과 비교하면 40.4% 오른 수준이다.

    
그러나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달 ㎏당 1만6천715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9.5% 내렸고, 평년보다 21.1% 하락했다. 

    
이에따라 소 한 마리를 출하할 때마다 230만원 이상 적자가 나는 상황이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고 한우협회는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한우 도매가격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한우농가 경영난이 앞으로 더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농경연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우 수급 상황을 '안정-주의-경계-심각' 네 단계 중 최상위 단계인 '심각'으로 평가하면서, 즉시 수급 조절에 나서야 한다고 진단했다.

    
심각 단계는 수급 불균형으로 농가 소득 손실이 발생하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프랑스산, 아일랜드산 소고기 수입까지 앞두고 있어 한우농가가 위기를 느끼고 있다.

    
유럽산 소고기는 소해면상뇌증(광우병·BSE) 발생으로 2000년부터 수입이 중단됐지만, 이후 국가별로 순차적으로 수입을 재개하는 추세다.

    


이에 한우협회는 집회에서 ▲ 지속 가능한 한우산업을 위한 지원법안'(한우법) 제정 ▲ 한우 암소 2만 마리 수매 대책 수립 ▲ 사료 가격 즉시 인하 ▲ 정책 자금 상환 기한 연장·분할 상환 ▲ 긴급 경영 안정 자금 지원 등을 요구했다.

    
앞서 한우 농가 지원을 위한 한우법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로 폐기됐다.

    
이 밖에 한우협회는 ▲ 최저 생산비 보장 대책 마련 ▲ 2025년 농업 예산 확대 ▲ 산지 가격-소비자 가격 연동제 시행 ▲ 수입 축산물 무역 장벽 마련 등을 촉구했다.

    
민경천 전국한우협회장은 "한우농가의 생존권을 지키고 후손에게 안정된 한우산업을 남겨주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협회는 절박한 호소가 반영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