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국제

[속보] 아베신조 前 日本총리 심폐정지...유세 중 괴한 총격에 피습

용의자는 나라市 거주 41세 남성...수제로 만든 산탄총 2회 격발

참의원선거 유세연설하던 아베총리...의식은 없고 용태는 매우 위중

 

[문화투데이=구재숙 기자] 아베(安倍) 일본 전 총리가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한 괴한이 뒤에서 쏜 산탄총에 등 부위를 맞고 쓰러져 심폐정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NHK보도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반 경, 나라시에서 연설을 하고있던 아베 전 총리가 피습당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41세의 남성을 체포해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아베총리는 피습후 소방당국의 헬기로 나라현립의과대학부속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심정지상태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지에서 취재중인 NHK 취재진에 다르면 당시 총성같은 소리가 2회 들렸고, 이어 아베 전 총리가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고 밝혔다.

 

그후 경찰이 현장에서 남성 1인의 신병을 확보하고 용의자가 쏜 것으로 보이는 총도 확보했다.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현장에서 수거한 총은 수제총으로 보인다고 한다.

 

체포된 남성은 현재 나라경찰서로 이송돼 조사중이다. 아베 전 총리가 아직 공식적으로 숨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혐의는 살인미수다. 용의자는 나라시에 거주하는 41세의 야마우에 테쓰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이날 아베 전 총리의 연설이 시작돼고 약 1분이 지나 2분에 접어드는 순간 산탄총을 두 발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관계자가 NHK와 인터뷰한 내용에 의하면 "아베 전 총리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용태는 아주 나쁘다"고 전했다.

 

 



순간 아베 전 총리가 쓰러졌고 즉시 의식을 잃은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당시 연설을 듣고 있던 50대 여성은 "연설을 듣고 있는데 헬멧을 쓴 한 남성이 아베 총리 가까이로 가더니 총을 두 발 쐈다"며 "격발 순간 아베 전 총리가 곧바로 쓰러졌다"고 당시 놀랐던 순간을 전했다.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소식을 접한 마쓰노 관방장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이같은 행동은 도저히 용서할 수없는 일"이라고 강력 비난하며 "정부에서 대응할 수있는 모든일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마가타현에서 참의원선거 관련 연설을 하던 기시다 총리도 정오 무렵 아베 전 총리의 피습소식을 듣고 이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총리관저에 돌아와 사태수습을 지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