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4℃
  • 흐림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29.4℃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4.4℃
  • 광주 24.9℃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9.2℃
  • 맑음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

송미령 장관 "쌀값 적정 관리 만전…식량원조·공공비축 확대"

농가 소득 안전망 구축 방안 하반기 마련…한우 농가 경영 부담 완화

[문화투데이 김용정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9일 "쌀 수급 안정 체계를 구축하고 쌀 원조와 공공비축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 인사말에서 농가 소득·경영 안전망을 튼튼히 하고 식량안보를 강화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쌀값을 적정수준으로 관리하고 올해 수확기에 대비해 재배면적 감축 등 적정 생산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또 "재해·가격 하락 등 경영위험에 대응해 평년 수입의 일정 수준을 보장하는 수입 안정 보험 확대와 농업 재해 복구 지원 현실화를 포함한 소득·경영 안전망 세부 방안을 올해 하반기 중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어 올해 말까지 기후 위기에 대응한 중장기 농산물 수급 안정 대책도 만들겠다는 계획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농촌을 살고, 일하고,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만들겠다면서 3㏊(헥타르·1㏊는 1만㎡) 이하 자투리 진흥지역 2만1천㏊를 해제하고 주말 체험 영농인이 농지전용허가 절차 없이도 임시 거주할 수 있는 숙소인 '농촌 체류형 쉼터'를 도입할 것이라고 했다.

    
농업을 미래성장산업으로 키우기 위해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보급률을 올해 18%까지 확대하는 한편 산업단지나 농지 위에도 수직농장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할 계획이라고 송 장관은 말했다.

    
아울러 푸드테크·그린바이오·스마트농업 등 3대 신산업 분야에 올해 연구개발(R&D) 투자의 44%인 941억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언급했다.

    
송 장관은 농산물 수급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노지 채소 공급 물량을 미리 확보하고 과일·과채는 생산·출하 시기별 위험 요인을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품·외식 물가 안정을 위해서는 외국인근로자(E-9) 시범 도입 조건 완화 등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사육 규모 증가 영향으로 지난달 한우 도매가격이 작년보다 9.5% 하락했다며 한우 수급 안정을 위해 한우 소비를 촉진하고 사료 등 경영 부담 완화를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우 수출을 활성화하고 가공용 한우 소비를 촉진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