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9.8℃
  • 흐림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조금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조금제주 26.1℃
  • 흐림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5.1℃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피니언

[동정] 김영환 충북지사 "바다없는 충북의 결핍,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로 극복"

김 지사 25일 충북경제포럼 제234차 월례 조찬강연회에서 비전 재천명

 

[문화투데이=구재숙 기자] 충북도는 25일 그랜드플라자청주호텔에서 도내 주요 경제인 등 130여명의 포럼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경제포럼 제234차 월례 조찬강연회를 개최했다.

강연회는 차태환 충북경제포럼 회장과 김영환 충북도지사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이 자리에서 김영환 충북지사는 “바다가 없는 결핍, 백두대간으로 인한 철도가 없는 결핍 등 불리하고 불평등한 규제를 받음에도 SOC의 투자가 없다. 충북은 이 상태로는 소멸하지는 않지만 성장할 수 없는 한계에 봉착되어 있다”며 “충북을 대한민국의 스위스로 만드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완성하겠다. 단순한 관광정책이 아닌, 환경을 지키고, 교육을 바꾸고, 귀농귀촌을 늘리고, 출생률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 된 정창영 前 연세대 총장은 ‘개혁과 자치’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정치권, 정부, 학교, 기업, 언론, 법조계, 노조 등 모든 조직이 스스로 개혁 및 혁신해야 경제가 발전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사)충북경제포럼은 충북 경제발전을 위한 정책개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대안 제시를 위해 기업인, 경제단체장, 교수 등 20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지역의 대표 경제단체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충북 경제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