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3 (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9.0℃
  • 연무서울 2.1℃
  • 구름조금대전 0.2℃
  • 박무대구 -0.8℃
  • 연무울산 4.4℃
  • 박무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8.9℃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6.3℃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경제

식품으로 90% 채웠더니 고객수·매출 '쑥'

롯데마트 그랑그로서리 조기 안착…"차세대 핵심 매장, 점진 확대"

[문화투데이 구재숙 기자] 롯데마트는 식료품 전문 매장 '그랑그로서리'(Grand Grocery)로 새로 단장한 은평점이 매출과 고객 수가 동시에 증가하며 차세대 매장으로 자리 잡았다고 12일 밝혔다. 

   
 '웅장한 식료품 잡화점'을 뜻하는 그랑그로서리는 기존의 은평점을 리뉴얼해 지난해 12월 28일 첫선을 보였다. 대형마트 최초로 식품과 비식품 비중을 9대 1로 구성하는 등 파격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롯데마트 최대 규모의 간편식 및 즉석 조리식 매장을 중심으로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건식 숙성육·건강식품 특화존 등 차별화 콘텐츠로 채웠다. 

    
과거에 비해 많이 축소된 비식품 매장은 고객의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만 엄선해 구성했다. 

    
리뉴얼 효과는 곧바로 나타났다. 

    
재개장 이후 이달 7일까지 6주간 실적을 보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방문 고객 수는 약 15%, 매출은 약 10% 늘었다.

    
초반 흥행은 44m에 이르는 긴 공간을 간편식과 즉석 조리식품으로 채운 '롱 델리 로드'가 주도했다. 

    
미국식 중화요리를 뷔페처럼 담아갈 수 있는 '요리하다 키친', 대형마트식 오마카세(주방장 특선)를 표방하는 '요리하다 스시', 간편 구이류를 한곳에 모은 '요리하다 그릴' 등으로 구성된 롱 델리 로드는 주 고객층인 신혼부부와 30·40세대를 끌어들이며 매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특히 상품 구색을 2배가량 늘린 즉석조리 상품군 매출은 재단장 이전과 비교해 60% 증가하며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신선·가공 매장은 트렌디한 식재료를 선호하는 상권 수요를 반영해 맞춤형 매장을 구현해 고객의 호응을 얻었다. 친환경 구색을 확대하고 도심형 스마트팜으로 신선함을 배가한 농산은 매출이 40% 늘었고 프리미엄 육류 상품의 선택 폭을 넓힌 축산은 15%가량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이처럼 성공적으로 안착한 그랑그로서리를 플래그십 매장 '제타플렉스'와 함께 차세대 핵심 매장 유형으로 보고 주변 상권과 주 소비층 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박준범 롯데마트 그랑그로서리 은평점장은 "롯데마트와 슈퍼의 통합 비전 '넘버원 그로서리 마켓'을 가장 직관적으로 구현한 매장이자 오프라인의 방향성을 제시한 차세대 매장"이라고 소개하고 "앞으로도 그랑 그로서리만의 차별화 먹거리를 꾸준히 선보여 좋은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