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9.9℃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맑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피니언

[문화시론] 의정갈등 돌파구 찾아야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대위원장 간의 지난주 면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비대위가 의미 있는 자리였다는 공식적인 평가를 내놨다. 


의협 비대위는 7일 오후 전공의, 의대교수단체 대표 등과 회의를 가진 뒤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에 화답하듯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8일 한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 대통령과 전공의 대표의 만남에 대해 "대화의 물꼬를 텄다고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와 의료계가 이같은 입장을 잇따라 표명하고 있는 것을 주목한다. 극한 대치 국면에 다소 변화의 기류가 감도는 게 아닌지 조심스러운 기대감을 낳을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통령과 전공의 대표 면담 직후만 해도 의료계 내부 분위기는 심상치 않았다. 윤 대통령을 만난 박단 위원장은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일부 전공의들은 대통령과 회동한 박 위원장에 대한 탄핵까지 거론하기도 했다. 


의료계 내부에선 "우리 집 아들이 일진에게 엄청 맞고 왔는데 피투성이 만신창이 아들만 협상장에 내보낼 순 없다"는 등 정부를 겨냥한 거칠고 부적절한 주장도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의 "정부는 숫자에 매몰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견지하고 있다", "정부는 의대 정원 문제를 포함한 모든 이슈에 유연한 입장"이라고 강조하는 언급이, 이후 의협 비대위에선 "대통령과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의 만남은 의미 있는 만남이었다고 평가한다"는 입장이 각각 나왔다. 


의정 간에 물밑 대화 노력이 있는지는 불분명하나 양측 모두 극한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모색하려는 모습이 읽히는 것은 긍정적이다.

    
의협 비대위는 총선 이후 의협과 의대 교수, 전공의, 학생들과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동안 목소리를 따로 내던 의료계 단체들이 의협 비대위를 중심으로 한목소리를 모아간다면 의정 대화의 효율적 진행과 접점 모색 차원에서 나쁘지 않다. 


의료계는 내부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대표성 있는 목소리로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할 것이다. 정부도 의료계를 망라한 협의체 구축에 속도를 내면서 의료 개혁을 향한 최적의 해법에 찾는 데 고심을 더 해야 할 것이다. 


의대 증원에 반발한 학생들의 수업 거부로 휴강 중인 의대들이 이번 주중 수업을 재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다. 


4월 중순이 지나면 대량 유급 사태에 빚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의대생들도 조속히 학교로 돌아가는 등 시급히 해결돼야 할 문제가 한둘이 아니다. 정부와 의료계 모두 더 이상의 의료 파행을 막을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야 한다.